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푸터바로가기
HOME 열린마당 공지사항

열린마당

박물관 소식

박물관소식 상세내용
제목 수원광교박물관·독도박물관 공동 특별전 <한국인의 얼, 독도에 심다>
작성일 2019.02.19
첨부파일 첨부파일 독도 초대장(합침).jpg
 

수원광교박물관 독도박물관 공동기획전 <한국인의 얼, 독도에 심다>

 

전시기간 : 2019. 2. 22. ~ 7. 14.

전시장소 : 수원광교박물관 2층 사운실

전시내용 : 독도표지석, 독도경비대 위령비 등 인공조형물 모형 64점,

                독도모형(1:700) 1점, 전시 영상 8종 등

 

    ○ 수원광교박물관과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한국인의 얼, 독도에 심다공동기획전을 마련하였다. 222일부터 714일까지 진행될 전시에서 독도가 대한민국 고유영토라는 사실을 뒷받침할 실질적 증거를 만나게 될 것이다.

   일본은 전시가 개막되는 222일을 다케시마의 날이라 칭하고 독도에 대한 왜곡을 이어오고 있으나, 그들 주장이 지닌 허구성을 한국인의 얼, 독도에 심다라는 전시를 통해 분명히 알 수 있을 것이다.

  독도는 지리적 요인과 천연보호구역이라는 특수성으로 일반인들에게 입도가 제한되어 있다. 그래서 이번 전시는 독도가 지닌 모습을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대한민국 영토 독도재현에 노력하였다.

  ○ 대한민국 정부 관할아래 독도를 관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적삼각점기본수준점 등 국가기준점, 근현대 시기 독도 영유권과 관련된 시련과 극복과정을 보여주는 경상북도독도지표, 독도조난어민위령비와 독도수호의 최전선에서 목숨을 바친 경찰위령비를 비롯하여 독도가 한국인의 삶의 터전으로 이용되어 왔음을 보여주는 바위에 새겨진 글씨 등 다양한 성격의 인공물 모형 64점을 통하여 이들이 가지는 역사적 중요성과 의의를 상세히 보여준다.

  전시는 동도 접안시설, 몽돌해변, 독도경비대, 도등대, 서도 주민숙소, 물골 등 독도의 주요 지점과 독도가 품고 있는 인공조형물을 재구성하여 독도의 공간적 이해를 도모하였다. 전시 관람을 통해 동도 선착장 저편 독도 속으로 발을 내딛는 간접체험의 기회를 가질수 있을 것이다.

  수원광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은 사운 이종학선생(1927~2002)과의 연으로 맺어졌다. 독도박물관 초대관장을 역임한 이종학선생은 수원군 출신으로 평생에 걸쳐 수집한 사료를 수원광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에 증하였다. 이러한 인연으로 두 기관은 지속적인 문화교류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전시도 이러한 맥락에서 개최된다.

  수원시는(시장 염태영) “3.1운동 100년이 되는 올해 일본이 다케시마의 날을 통해 독도 영유권 왜곡을 지속하는 시점에서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위한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희생과 노력을 보여줄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고 생각하며, 이번 전시가 수원시민들에게 새로운 관점에서 독도를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 고 밝혔다.

 

 

- 독도를 지키는 힘, 바로 여러분의 관심입니다. -

 

 

 

 

 

목록
이전글 박물관 홈페이지 일시 중단 알림(3.16 토) 2019.03.14
다음글 사운실 임시 휴관과 광교박물관 무료 관람 안내(2.7~2.21) 2019.02.01
담당자
박선영 031.228.4174